복막염 증상과 원인 치료는 어떤게 있는지 보자

복막염이란?복막은 복강이나 복강 내의 장기를 덮고 있는 얇은 막을 말합니다. 이것에 염증이 생긴 상태를 복막염이라고 합니다. 대부분 복강 속에 장액이나 섬유소, 세포, 고름 등이 쌓여서 발생하게 되고, 급성이나 만성적으로 나타날 수 있습니다. 또, 복부 전체에 걸쳐서 나타나기도 하고, 부분적으로 생겨날 수도 있습니다.

복막염 증상

감염성과 비감염성으로 크게 구분될 수 있습니다. 정상적인 복막강 내는 무균상태이지만 어떠한 이유로 세균이 침투하여 감염을 발생시켜 염증을 유발한 상황을 감염성 복막염이라고 하는데, 급성충수염의 천공이 가장 대표적이라 할 수 있습니다.
위/십이지장 궤양의 천공과 위암의 천공, 담낭염의 천공으로도 비교적 흔하게 나타나게 됩니다. 그밖에 폐렴구균성 복막염, 자궁내막염, 자궁부속기염등으로 인해서 생겨날 수도 있습니다.
비감염성 복막염은 체액이 흘러 들어가 세균감염을 불러오거나, 수술시의 기계적 자극이나 후에 외상으로 인해 발생하는 경우입니다.

복막염 증상

복부의 통증이 가장 뚜렷한 증상입니다. 급성일 때는 원인에 의해 여러 가지 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습니다. 급성충수염으로 인할 때는 배를 눌렀다가 떼거나, 만지지도 못할 정도로 극심한 통증이 찾아옵니다.
담낭의 염증에 의할 때는 우상복부에 통증과 고열이 찾아오고, 화농된 담낭이 터지면 급성 복막염과 함께 사망에 이를 수도 있습니다.
소화성 궤양에 의한 복막염은 배가 딱딱하게 느껴지며 상복부에 통증을 심하게 느낍니다. 장폐색에 의한 천공으로 발생되었을 때는 사망률이 약30% 정도 됩니다. 따라서 아주 응급하게 환자를 다뤄야 하며, 24시간 이내에 원인을 제거해 주어야 합니다.
상태가 악화되면 복통은 오히려 줄어들 수도 있고, 복부팽만과 경직, 구역질, 구토와 같은 증세가 같이 할 수 있습니다. 쇼크와 저혈압, 호흡곤란과 같은 전신적인 상태가 생겨날 수 있습니다.

복막염 과 진단 치료

혈액검사를 통하여 백혈구의 증가, 전해질 이상, 산혈증을 확인하게 되고, 원인균을 밝혀내기 위하여 혈액배양검사를 하게 됩니다.
복강 내의 장기가 정상적인지 확인하기 위하여 흉부와 복부 X선 촬영, 복부 초음파, 복부 컴퓨터단층촬영 등의 영상학적인 검사를 합니다. 이밖에 복수 천자와 세척 등을 이용하여 얻은 검체를 통해 백혈구 수, 산도, 단백질 등을 확인하고 세균성인지 비세균성인지를 구분하게 됩니다.
일으킨 원인이 무엇인지 확인하고 그에 맞는 치료 방법을 적용해야 합니다. 수술적 치료와 비수술적 치료로 크게 구분할 수 있습니다.
금식, 수액공급, 수혈, 강심제, 말초핼액순환개선제, 항생제, 담증 누출에 의했을 때는 담도에 스텐트를 삽입하여 완화시티는 방법을 활용하는 등을 비수술적 치료로 합니다.
수술적인 치료는 발생 원인에 따라 수술 방법과 부위가 다양하게 적용됩니다. 원인 질환을 제거하거나 치료한 후, 천공을 막고, 복강 안에 있는 고름을 제거하게 됩니다.
환자가 중요하게 여길 것은 이 질환이 의심된다면 원인을 찾고 치료 방법을 찾을 때까지는 음식을 먹어서는 안 된답니다. 증상이 심하지 않다면 수액이나 항생제 치료만으로도 개선되고 치료될 수 있지만, 체액이나 전해질 불균형과 패혈증, 쇼크, 급성 신부전 등이 생길 수 있고, 농양이 형성될 수 있습니다.
최악의 상황에서는 생명이 위험할 수도 있으므로 결코 가볍게 여겨서는 안됩니다. 사람과 마찬가지로 고양이에게도 복막염이 발생하면 사망에 이를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리고 확진을 하거나 조기에 진단을 내리기에는 어려움이 따르므로 치료에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염두하고 진행하게 되며, 이에 따라 적절한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흔하게 발생합니다.

복막염에 피해야할 음식들

복막염으로 진단되었을때에는 유제품을 삼가 소화하기 쉬운 음식을 먹어줘야 하는데 튀김이나 기름기가 많은 고기 및 볶음류, 선생 설탕이 들어간 과자나 빵, 생야채 샐러드나 생선회는 소화하기 부담되어 삼가해야할 음식중에 하나입니다.

한방적 민간요법으로 효과적인 음식

으로는 무 채를 말려서 달여 먹으면 배가 부은 것이 가라 않는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파초 뿌리를 달여먹어도 좋다고 합니다. 초결명을 달여서 수시로 먹어주면 효과를 보는 것으로 민간요법으로 전해 옵니다. 설사를 동반하기도 하는데 이때 양귀비 껍질을 달여 먹으면 멈추게 됩니다.

Be the first to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